경기도 식품안전관리평가 ‘의정부시 최우수’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8.09.07 05:57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경기도는 도내 안전한 먹거리 조성 및 음식문화 개선사업 평가를 통해 의정부 등
6개시에 총 상사업비 1억 원을 포상했다고 7일 밝혔다.

도는 지난 6월부터 7월 초까지 도내 31개 시군의 식품위생분야 업무 전반에 대한 평가를 실시해 의정부, 파주, 오산, 안양, 하남, 여주시를 선정했다.

올해 평가는 음식문화사업에 대한 평가 이외에도 위해식품회수율, 위생지도건수, 식중독예방 등 식품안전관리 평가지표가 새롭게 추가됐다. 상사업비도 기존 5천만 원에서 두 배 늘어난 1억 원이다.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된 의정부시는 장인업소 육성을 위해 3대 이상 대물림 음식점 발굴사업 및 방사능으로부터 안전한 식재료 안전관리 사업을 추진해 상사업비 3천만 원을 받았다.

이어 지역 특색음식과 관광지를 연계한 특화사업을 추진한 파주, 안양시가 우수기관으로 각 2천만 원을, 건강한 식단실천을 위한 나트륨 줄이기 사업을 적극 추진한 오산, 하남, 여주시가 장려로 각 1천만 원의 상사업비를 받았다.

경기도 관계자는 올해는 특히 식품안전에 대한 관심도가 높았다앞으로도 도민의 식품안전을 위한 사업추진이 지속적으로 이루어 질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Copyrights © 2017 웰빙뉴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