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의학/한방



럭쎌내과한의원, 천연물 항암제 태을항암정 일본임상종양학회 발표예정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8.09.28 07:28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한국인 사망 원인 부동의 1위는 암(cancer, 癌)이다. 

서구화된 식생활, 스트레스 등이 원인으로 지목되는데, 암 환자들은 대부분 수술, 방사선, 화학 항암제 같은 표준 서구 의학에 의존하고 있다.

하지만 힘들게 암을 제거하더라도 3대 표준 치료로 인해 떨어진 면역력에 의한 부작용과 재발 및 전이의 문제점이 대두됨에 따라 천연물 생약 항암제의 개발 기대가 커져가고 있는 실정이다.

독일이나 영국 등 의료 선진국들은 이미 서양형 표준 암 치료에 한계를 깨닫고 환자들로 하여금 채식이나 음악 치료 등으로 자연 면역력 증강치료에 힘쓰고 있다.

이러한 상황 속에 한국의 럭쎌내과한의원이 ‘태을항암정’이라는 이름의 천연물 항암제를 개발하여 10월 18일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암 학회인 2018 일본임상종양학회(JSCO)에 연구결과를 발표한다.

협력 병원인 국제 청심병원의 노리히사요꼬(미국 국립암센터 종양면역연구) 과장과 말기 암, 전이암 환자들을 대상으로 활성 혈소판 치료와 병행한 임상에서 매우 기대 해볼 만한 결과들이 나왔기 때문이다. 

‘태을항암정’은 정상 세포는 지키고 암세포에 직접적으로 작용한다는 것이 병원 측의 설명이다.

한 달 복용한 한 환자의 경우 면역력이 상승했지만 암표 지자 수치가 14700에서 2000으로 떨어지고, 종양의 크기가 70%가 줄었다는 점등이 기대해 볼 만한 결과로 보여진다. 

많은 임상과 수많은 일반 환자 중 심각한 부작용이 1건도 없었다는 점도 주목해야 할 점이다. 

또한 3대 표준 암 치료(수술, 방사선, 화학적 항암제)에 비해 치료과정이 힘들지 않기 때문에 환자가 힘든 치료과정을 인내해야 하는 부분도 없다.

천연물 항암제 ‘태을항암정’의 주요한 성분은 주목의 탁솔, 건칠의 우루시올 등의 천연 성분들로 정상 세포는 지키고 암에 직접적으로 작용한다 ‘태을항암정’은 암 발생의 원인을 제거하여 암의 예방은 물론이고 암의 치료까지 가능하다는 것이 병원 측의 설명이다.

암 치료의 전과 후에 전문적인 검사로 환자들에게 수치상으로 직접 확인시켜준다고 하니 치료 효과에 대해서 의구심을 품을 일 또한 없다.

서구의학이 점령한 암시장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암의 치료이지만, 그보다 중요한 것은 환자 개개인의 앞으로의 삶이다. 

힘들게 암을 치료하는 데에 성공하더라도 암 발병의 원인을 찾아내지 못하고 3대 표준치료 때문에 면역력이 떨어지게 되면 전이와 재발을 피할 수 없다.

암 발생 원인의 해결과 환자의 면역력 증강이 암 치료에 있어서 가장 먼저 풀어야 할 숙제인 것이다. 

이러한 상황에 럭쎌내과한의원이 개발한 부작용 없는 천연물 생약 항암제 ‘태을항암정’의 개발은 매우 눈여겨 볼만 하다.김판용기자
 

[ Copyrights © 2017 웰빙뉴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