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 Responsive HTML5 and CSS3 template



O2O 장례서비스 대장정 앱 개발 한국표준장례문화원, 벤처기업인증 받아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8.09.09 05:59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국내 최초 스마트폰 호출 장례서비스 대장정 앱을 개발한 한국표준장례문화원(대표 이명규)이 벤처기업인증을 받았다고 7일 밝혔다.

8월 22일 기술보증기금으로부터 벤처기업인증을 받은 한국표준장례문화원은 2015년 설립 후 장례 사업을 진행하며 장례 문화에 관행화된 비합리적인 비용 문제에 대한 대안으로 대장정 앱을 준비해왔고, 2017년 9월 서비스를 시작했다.

기존 장례행사는 고객이 직접 상조업체를 찾아 연락하고 상조업체에서 담당 장례지도사를 지정해 연결해주는 방식이었다. 대장정 앱은 이와 달리 앱을 통해 고객의 위치에서 가장 가까운 국가 공인 전문장례지도사를 실시간 배정해준다. 현재 대장정 앱은 전국 시·도 16개 지사를 통해 2600여명 이상의 장례 관련 인력과 제휴한 상태다.

또한 기존 상조회사들과 달리 장례용품 가격을 투명하게 공시해 장례비용을 예상할 수 있도록 하며, 장례행사 종료 후 비용을 지불하는 후결제를 채택했다. 후결제 방식은 미리 비용을 선납해 발생하는 각종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대안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사망 후 행정처리와 재산 조회 및 상속, 세금 신고 등에 대한 방법도 대장정 앱을 통해 쉽게 확인할 수 있다.

한국표준장례문화원은 2019년 1월 25일부터 상조업체의 자본금 기준이 현행 3억원에서 15억원으로 상향조정되고, 요건을 갖추지 못한 업체들이 등록말소되면 회원들의 피해도 우려된다고 전망했다.

부도난 업체의 상조회원에게 기존 가입한 상품과 같이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지만, 상조회사들이 장례의전 전문업체 또는 장례지도사에 용역으로 맡기고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추가 요금 발생 가능성도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많은 사람이 과도한 장례비용과 절차를 부담스러워 하면서도 정작 장례를 치르는 순간에는 그 사실을 알지 못하며, 상조회사에 의존해 장례를 치른 후 ‘이렇게까지 비용을 지불할 필요가 있었나?’ 후회하는 경우가 비일비재하다.

한국표준장례문화원은 상조업계에 의존하는 장례문화의 개선이 절실하다며, 대장정 앱은 장례비용을 일방적으로 결정했던 상조회사의 역할을 없애면서 고객들이 합리적인 선에서 장례를 치를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김판용기자


 

[ Copyrights © 2017 웰빙뉴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

About.

등록번호 : 경기아00088 발행인: 김판용 편집인: 유광식 논설주간:한명진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상대원동 2980번지 15호 대표전화 010-5281-0007 FAX(031) 756-4771 사업자등록번호 : 129-36-69027 인터넷신문 등록일자 : 2007년 1월30일 웰빙뉴스창간일 : 2004년 7월1일 * 웰빙뉴스의 모든 기사 그리고 사진의 컨텐츠 저작권은 웰빙뉴스에 있으며 무단복제 사용을 금합니다. 홈페이지 이용약관 | 개인정보 취급방침 | 게시물 게재원칙 | 청소년보호정책